의리의 소소한 생활

[캐릭터소개] 정의의 일격을 받아랏! 신비한 마법과 카리스마 : 수지 어니언프라이

의리있는 세상(이전 자료)



시즌 2기에서 세컨으로 꺼내오기로 마음 먹은 녀석이다.
팰러딘의 도의를 걷다가 자신이 가진 능력에 눈을 뜬 카리스마걸.
모두가 바라는 정의와 선을 위한 고집쟁이 성녀인 것이다!
--------------------------------------------------------------

"우리 어니언프라이 가문에서는! 절대로 악을 용서하지 않습니다!!!"

성녀라는것...... 왜 상냥하고 누구에게나 친절하고 누구나 우러러 보이는 그런 말이지.

로우플 굿 이라는 것, 매우 존경스럽기만 할 것 같은 가치관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말야.

"인정 못합니다! 악의 길입니다!"

참 답답하고 고집스러운 것으로 생각을 바꿔야 할 것 같아;;;;;; 아마도.

----------------------------------------------------------------

어니언프라이 가문에서 절대로 태어나지 않는 종류가 바로 '마법사'라고 생각들했다.
수지가 15세에 팰러딘 서훈을 받은 후에, 그녀의 성장은 눈이 부실 정도였으며,
기사단에서 가장 정의를 표방하는 골치아픈 말썽꾸러기 정도로-
하지만 실력은 그녀 스스로 마운트를 소환해 낼 정도에 이르게 되었다고 한다.
그런데 여기서 사건은 벌어진다.

"쩌저적!"

저런 악덕 고리대금업자 따위의 마차는 쪼개져 버렸으면 하는 바램을 했을 뿐인데,
그녀의 손 끝에서 발사된 것은 한 줄기의 냉기.
물론 수지가 위자드일리가 없다.
어쨌든 굽신거리며 용서를 비는 업자를 보며 떨떠름한 표정으로 그를 보내주고 말았다.

"저런 저런, 아가씨의 선대에는 다른 피가 섞여있었던 모양이구만."

보통 마법은 드레곤이나 다른 존재의 것이었다. 그것을 인간이 공식화하여 흉내내게 된것이
오늘날의 위자드 매직. 혹은 인간일지라도 배운적 없는 마법을 본능적으로 사용하는 자들이
간간히 있기도 했는데, 그들의 피에는 용족의 피가 흐른다는 소문을 들은 적이 있다.
저 영감은 그 사실을 말하고 있다고 생각된다. 수지는 위자드가 아니다.

"......"

몇 달간 자숙하였다. 어니언프라이 가문에 섞여 있었던 적이 없는 피. 덕분에 조금 얌전해진
그녀를 보며 안도의 한숨을 쉬기도 하는 주위 사람들.
그러나,

'이제는 마법의 힘을 더하여 세상의 정의를 지키자!!!'

수지는 부활하게 된다.

이제 자랑스럽게 마법을 받아들인 수지. 뭐냐 이 소개는 뒤죽박죽. 아무튼 이런 늬앙스로 5레벨
팰러딘+소서러무한렙의 ex-계열 멋진 정의의 일격을 2회/일 날리는 카리스마 만땅 마법팰러딘이
탄생하게 되었다고 했다.
-----------------------------------------------------------------------------

아무튼 약간의 정체성의 혼란으로 성숙한 수지 어니언프라이로 2기를 시작하고저 합니다.
언제가 될는지는 모르지만서두.
빠른 2기 시작을 기원하며......
컨셉은 이렇고 기본 구성은 팰러딘5+소서러 라는것만 밝혀둠. 세컨6레벨이 지금 가능한가 모르것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