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제2차 플랜티밀런 캠페인


'용의 날개를 꺾으려는 자'


세월이 흘러 용기사로 자리를 굳힌 브랜디, 가이언, 레이니스, 플레인. 평화로운 시대가 계속되는가 했으나, 어느 날 용제 음독 시해 미수 사건이 발생한다. 다행히 용비의 조치로 목숨은 건진 용제였으나, 왠일인지 깨어나지 못하는 상태. 이에 왕위계승서열1위의 나딜이 황제 대행을 하게 되는데......


이것이 누군가의 음모인 것인가도 중요하지만, 용제가 쓰러진 마당에 제후국들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았던 것이다. 어쩌면 당연하게도 모두가 용족인 귀족들은 용제라는 1인자가 없다면 그 기회는 누구에게나 동등하다 생각한 것이다.


용족간의 분쟁이 금지된 전통에 따라, 그 염탐행위 조차도 연장선장에 놓이는 터, 이 일에 용족이 아닌 용기사들, 즉 브랜디 등을 내세우게된다. 파티는 주변국인 하랜드 등을 돌아보며 상황을 살피는 동시에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나선다.


파티는 칼스 공작 부인과의 동맹 등으로 성과를 올리며, 가이너스를 만나 타임스탑을 전수받기도 한다. 하지만 얼마 후 플레인이 붙잡혔다는 소식을 듣게 되고, 그를 구출하러 다른 용기사들과 함께 간다.


구해낸 플레인이었지만, 이미 그들은 그들이 필요로하는 '성스러운 자의 피'를 플레인에게서 척출한 상태였다. 다행히 목숨에는 지장이 없는 플레인 이었기에 그를 용비에게 맡기게 된다.


그 와중에 동방 대륙의 몽크 '루퍼스'를 만난다. 그는 파티를 도와 마계와 연결되는 게이트의 봉인을 풀려는 악마들을 막기로 한다.


하지만 그 곳에서 같은 편이라 믿었던 용기사 몇몇은 악마였던 것이다. 본체는 이미 예전에 죽은 뒤였던 것이다. 그리고 결국 악마들의 봉인해제를 막지 못한다.


결국 봉인은 풀렸다. 악마의 기쁜 웃음소리가 울려퍼졌다. 하지만 그들은 태고의 봉인사에게 농락당한 기분이었다. 게이트에서는 '완전 개방까지 XX년 XX월 XX일 XX시간 남았습니다'라는 메세지가 들려왔었다.

-------------------------------------------------------------------

연표

<제국력>

384년  -용제 시해 미수 사건

  -브랜디일당 수색정찰

  -칼스 가문과 동맹

  -가이너스와 조우

  -루퍼스 만남

  -플레인 구조

  -게이트 개방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