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의리의 소소한 생활

의리형

힘든 길을 지나면



아무도 가지 않은 길


아무도 가보지 않은 을 가는 것이기에
거기엔 숱한 실패시행착오가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것마저도 즐겁게 받아들일 수 있다.
창조의 새로운 힘이 거기에
숨어 있기 때문이다.


- 황대권님의《민들레는 장미를 부러워하지 않는다》중에서 -


하지만 그 길을 갈 수 있는 사람은 진정 용기있는 사람일 것입니다. 처음 한발자욱, 그 한발자욱을 떼는 것이 제게는 그렇게 힘들더군요. 알지만 하지는 못하는 것들이 너무나 많습니다. 말한마디 입한번 벙긋 하는 것 부터 말이지요.
자꾸 제게 말합니다. 해야한다. 할수있다. 라면서.
언젠가는 어떤 길도 지나간 뒤에 뒤를 보면서 흡족할 수 있는 시기가 왔으면 합니다.
모두 그렇게 행복하시기를 기도합니다.

Favicon of http://applejadore.tistory.com BlogIcon 사과벌뢰

힘든길이라 생각하구 길을 내 딧는 첫 발걸음이 무척 가볍울땐 운때가 좋나??? 라구 생각함니당 ㅋㅋㅋ

2008.10.22 16:08 신고 · 수정/삭제 · 댓글

Favicon of http://www.elliud.net BlogIcon 소소한 의리형

그건 땡 잡은거죠. ^^
내딛을 수 있는 용기가 부럽습니다.

2008.10.23 02:48 신고 · 수정/삭제

Favicon of http://applejadore.tistory.com BlogIcon 사과벌뢰

한번 질러보자는 심보인거죠 안되면 말고 ㅋㅋㅋㅋ

2008.10.23 03:51 신고 · 수정/삭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