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문자답

의리/이야기 2014.04.15 09:51
길을 걷고 있었습니다.
한 화장품 매장 유리에 소녀시대 윤아의 광고 사진이 몇 장 붙어있더군요. 평소에 그리 좋아하는 멤버가 아니었는데 참하게 잘 찍어놓인걸 보니 괜찮더군요.
'어떻게 하면 저런 애인이 생길까?'
라는 생각이 미처 끝나기도 전에
'이승기같이 되면 된다.'
라는 답이 떠오르더군요.

답은 자신의 안에 있습니다. 받아들일 수 있느냐 없느냐의 차이일뿐.(맞는 마무리인지는 모르겠군요. ㅎㅎ)


신고

'의리 >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샤워중에  (7) 2014.12.25
2014년 12월 25일 목요잉  (0) 2014.12.25
자문자답  (0) 2014.04.15
미드, 멘탈리스트  (0) 2014.04.07
화단의 변신. 봄이 오나봅니다.  (0) 2014.03.26
흡연자들 중에 이런 부류는 더 싫다  (2) 2014.03.25
블로그 이미지

의리™

당연해야 하는 의리가 언젠가부터 어렵고 힘든것이 된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