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졌습니다. 덕분에 술을 마실 수 있었습니다.



먼저 앞서갔지만 결국 불펜에서 불을 질렸습니다. 왜 선감독은 투수들을 못믿어줄까요?


이대형이 3할에 복귀했군요. 누가 믿겠습니까..

필은 소폭 떨어졌네요. 뭐 아쉬운 장면도 있었지만 제몫은 하니까 할말은 없습니다.

짐주형이 꽃범호가 부상으로 내려간 자리를 틈타 올라왔습니다만.. 저래가지고는 여전히 짐모드군요.

원섭동무가 큰거 한 방으로 그나마 점수를 낼 수 있었네요. 타이거즈 명품다리 부상없이 오래 봤으면 합니다.

부상이여 훠어이~ 물러가라..


송은범... 박경태...


신고

'생활 > 야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 04. 27. (일) KIA 1:2 LG  (0) 2014.04.28
2014. 04. 26. (토) KIA 5:2 LG  (0) 2014.04.28
2014. 04. 26. (금) KIA 2:3 LG  (0) 2014.04.26
2014. 4. 20. (일) 인천 KIA 4:1 SK  (2) 2014.04.20
2014. 4. 19. (토) 인천 KIA 4:6 SK  (0) 2014.04.20
2014. 4. 18. (금) 인천 KIA 0:11 SK  (0) 2014.04.20
블로그 이미지

의리™

당연해야 하는 의리가 언젠가부터 어렵고 힘든것이 된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