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05. 03. (토) KIA 2:3 넥센

생활/야구2014.05.04 21:39의리형

차주 월요일이 어린이날인 관계로 어린이날 경기를 위해 금요일을 건너뛰었습니다. 토, 일, 월 3연전을 치루겠군요.

따라갈듯 따라갈듯 결국 못따라갔습니다. 어제의 20점은 시즌에 한 번 정도 있는 깜짝파티 같은 거였군요. 투수진들은 그럭저럭 던져줬으나 타자들이 영 침묵을 지켰네요. 분위기라는게 참 무서운게 같은 선수들임에도 불구하고 방망이에 불이 붙는 날과 안붙는 날의 차이가 참 크군요.


역시 1, 2선발인지라 점수가 크게 안나는군요.



홈런 무섭습니다. 넥센의 파워는 참..


박기남과 김주찬, 김민우가 잘 했군요. 박기남은 이범호의 백업으로 3루에서 김민우는 선빈이가 빠진 유격수 자리에서 잘 해주고 있네요. 주찬이는 밥값하려면 아직 좀 더 해야합니다.

후반부에 어센시오를 포기하고 필을 내보냈습니다만 결국 못따라잡았네요.


진 경기임에도 깔끔한 투수기록이네요. 좋은 경기였습니다.


신고

'생활 > 야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 05. 09. (금) KIA 3:2 한화  (0) 2014.05.09
2014. 05. 04. (일) KIA 8:7 넥센  (2) 2014.05.04
2014. 05. 03. (토) KIA 2:3 넥센  (0) 2014.05.04
2014. 05. 01. (목) KIA 20:2 SK  (0) 2014.05.02
2014. 04. 30. (수) KIA 6:3 SK  (2) 2014.05.01
2014. 04. 29. (화) KIA 5:18 SK  (2) 2014.04.29
블로그 주인 사진Author의리형
당연해야 하는 의리가 언젠가부터 어렵고 힘든것이 된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