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참 대신 사료 흡입

의리/사진2014.06.04 12:32의리형

주말간 고사리를 끊으며 챙겨먹었던 사료입니다.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한두시간정도 끊다보면 허기가 집니다. 그러면 허기를 달래기 위해 참을 먹어야 하는데 산에 있다보니 캠프로 내려가서 먹고 다시 올라오기가 힘듭니다. 그렇다고 무거운 걸 짊어지도 다닐 수는 없지요. 꺾은 고사리 무게도 만만치 않은데..

 

 

현미 밥 한 공기 분량의 영양이 들어있다고 하는데 크기 작은 개사료일 뿐입니다. 똑같이 생겼고 왠지 냄새도 비슷한 것 같아요. 

요새 철이다보니 곧 매실을 수확하러 가야합니다. 농촌에 일손이 부족하다보니..

가끔 가면 시골이 참 좋긴 한데 이번까지 수확하고나면 또 일이 한가해져서 일년 내내 붙어있기엔 어렵습니다. 평소 모아놓은게 좀 있으면 귀농이라도 해볼까 한데 서울에서 하루하루 벌어먹고 살기 바쁘다보니 내려갈 여유조차 없군요.

신고

'의리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먹고 있는데 땡겨  (0) 2015.03.04
부모님의 염장  (0) 2014.06.15
아침 참 대신 사료 흡입  (0) 2014.06.04
고사리를 끊다  (2) 2014.06.03
남의 집 멍멍이  (0) 2014.06.01
봄이 지나가는 시점에서  (0) 2014.06.01
블로그 주인 사진Author의리형
당연해야 하는 의리가 언젠가부터 어렵고 힘든것이 된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