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기

의리/이야기2015.01.28 22:37의리형
술을 마시고 채 취하지도 못했는데 억지로 취한척한다.
취하지 않으면 감정이 덜 올라오는건 너무 닳아서일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의리 >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런 하늘은 못봤지  (0) 2015.02.04
한 캔이 남아있었던 것이다.  (0) 2015.02.03
취기  (0) 2015.01.28
헬스라는 변명  (0) 2015.01.28
나는 얼마나 못났는가  (0) 2015.01.26
모처럼 여유가 느껴지는 주말이다.  (2) 2015.01.10
블로그 주인 사진Author의리형
당연해야 하는 의리가 언젠가부터 어렵고 힘든것이 된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