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다보면

1. 말은 "귀 > 뇌 > 입"의 과정을 통해 나와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요새 부쩍 "귀 > 입"의 순서로 뇌를 거치지 않은 말이 나오고 있다. 그리곤 뒤늦게 뇌가 생각한다. '이게 말이야 당나귀야?'

2. 내가 알고 있는 상식과 남이 말하는 상식이 다를때가 자꾸 생긴다. 왜 상식이라고 부르게 된 걸까? 주관이라고 불러야 할 것 같은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의리 >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SKT의 통화 품질  (0) 2015.09.28
전원일기  (0) 2015.06.25
말이야 당나귀야  (0) 2015.02.28
손을 씻어도 괜찮을 만큼  (2) 2015.02.16
이런 하늘은 못봤지  (0) 2015.02.04
한 캔이 남아있었던 것이다.  (0) 2015.02.03
블로그 이미지

의리™

당연해야 하는 의리가 언젠가부터 어렵고 힘든것이 된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