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인도유럽어족의 한 분파인 켈트족이 전하는 신화. 직접 계승되지 않았기 때문에 후세에 로마인이 남긴 기록에 의해 일부가 추정될 뿐이다. 켈트신화는 크게 세 갈래로 분류된다. 첫째는 아일랜드를 포함하는 고이델 신화, 맨 섬의 신화, 스코틀랜드 서부 고지대의 신화를 들 수 있다. 언어, 인종, 전통 양식으로 보아 동일한 군(群)에 속한다. 둘째는 웨일즈와 콘월을 포함하는 영국 주변 도서(島嶼)의 신화를 들 수 있다. 이 곳에도 어느 정도 유사한 역사를 가진 사람들이 살았다. 셋째는 영국 섬 자체의 신화를 들 수 있다.

오늘날 켈트 신화를 연구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가장 주요한 자료는 중세 아일랜드의 수도원에서 작성된 사본에 기록되어 있는 서사시 전설과 《마비노기온》으로 통칭되는 웨일스 전설집이다.

아 일랜드 서사시 전설은 ① 신화권(神話圈), ② 울스터권(圈), ③ 페니언권(圈), ④ 역사권의 4부문으로 분류된다. ①의 그룹을 구성하는 이야기 속에서 활약하는 "여신 다누의 일족(一族)"이라고 불리는 신족(神族)은 분명히 켈트 신화의 신들이다. 에스스(노여움의 신)·타란스(번개의 신)·테우타테스(민족의 신) 등 3신이 있는데, 각각 제물을 나무에 걸게 하고, 불태우게 하며, 물에 가라앉게 하는 등 독자적인 성격을 가졌다고 한다. 그 밖에 아로브로크스·아라모·보콘티아 등 민족신으로 보이는 신의 이름이 전해진다.

그들은 세계의 북쪽 끝에 있는 섬들로부터 검은 구름을 타고 와서 마그 툴레드의 땅을 무대로 한두 번의 싸움에서 선주민족(先住民族)인 필보르그족과 포몰레족을 무찌르고 아일랜드의 지배자가 되었다. 그러나 훗날 현재의 아일랜드인의 조상인 "미르의 자식들"과의 싸움에서 패하여 지하에 있는 요정(妖精)의 나라를 지배하게 되었다고 한다. 이 마그 툴레드의 싸움에 관한 이야기 속에 주권과 전투의 기능을 주관하는 신족과 풍요의 기능을 주관하는 신족과의 사이에, 원고(原古)시대의 전투를 주제로 한 인도-유럽 신화의 구조가 보존되어 있다는 사실은 뒤메질의 연구로 밝혀졌다.

또 한 이 싸움에서 다누 신족을 지휘한 것으로 알려진 5명의 신들은, 율리우스 카이사르가 《갈리아 전기(戰記)》에서 켈트족이 가장 숭배하는 신으로 들고 있는 메르쿠리우스, 아폴론, 마르스, 유피테르, 미네르바로 《마비노기온》의 "돈의 자식들"이라고 불리는 영웅들과 기능적으로 일치한다. 이와 같은 사실에서 켈트족의 공통적인 신들로서 여러 이름으로 숭배되었던 대여신(大女神) 외에, 모든 기술에 통달한 만능의 주권신(主權神) 루그, 도루이드의 수호자였던 마술사적 주권신 다그다, 싸움의 신 오그마(오그미오스)와 또 의료(醫療)의 신, 대장간의 신 등이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밖에 루그 신의 환생(還生)인 용사 쿠쿨런을 주인공으로 한 울스터권에 속하는 전설에도 몇 가지 중요한 신화가 영웅전설로 변형되어 보존되고 있다.

켈트 신화에서는 켈트의 신들은 로마화하는 과정에서 지신(地神)으로 혼동된 것이 많다. 아일랜드 외에도 독자적인 전승(傳承)이 있으나 그리스도교화된 후대의 것으로 본래의 켈트 신화와의 관계는 분명치 않다.

'의리있는 세상(이전 자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니콘의뿔  (0) 2008.06.22
유니콘  (0) 2008.06.22
켈트신화(Celtic mythology)  (0) 2008.06.22
황도 12궁  (0) 2008.06.22
북유럽신화의 별자리들  (0) 2008.06.22
만드라고라 , 앤트  (0) 2008.06.22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