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리/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68건
SKT의 통화 품질

부모님께서 귀농하신 이후로 해가 떠있는 시간 중 대부분을 밭에서 보내고 계신다.그런데 요새 전화를 좀 드릴라 치면 통화가 뚝뚝 끊겨 들린다. 3G 시절에만 해도 KT보다 통화품질이 좋던 SKT가 4G로 가면서 가성비를 따져보기 시작한 모양이다.집들이 모여있는 마을에서부터 골짜기의 밭까지 안테나가 다 차는 경우가 없다. 집에는 중계기를 신청해서 달았는데도 안테나는 다 차지 않는다. 그나마 통화는 그럭저럭 되는데 밭은 영 답이 없다. ..

의리/이야기2015.09.28 10:54의리형
전원일기

점점 한가로운 곳으로 이동중이다.

의리/이야기2015.06.25 18:41의리형
말이야 당나귀야

살다보면 1. 말은 "귀 > 뇌 > 입"의 과정을 통해 나와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요새 부쩍 "귀 > 입"의 순서로 뇌를 거치지 않은 말이 나오고 있다. 그리곤 뒤늦게 뇌가 생각한다. '이게 말이야 당나귀야?' 2. 내가 알고 있는 상식과 남이 말하는 상식이 다를때가 자꾸 생긴다. 왜 상식이라고 부르게 된 걸까? 주관이라고 불러야 할 것 같은데..

의리/이야기2015.02.28 12:24의리형
손을 씻어도 괜찮을 만큼

날이 많이 풀렸다. 찬 물에 손을 씻어도 괜찮을 만큼 날이 풀렸다. 봄비라고 하기에는 애매한 비가 내린다. 저녁먹을 시간에도 해가 하늘에 남아있다. 아직 패딩을 벗기는 싫지만 안에 한 겹 정도는 덜 입어도 되겠다.

의리/이야기2015.02.16 16:16의리형
이런 하늘은 못봤지

퇴근을 한다.오늘도 꽤 늦은 시간이 됐다. 하늘은 어둡고 별이 촘촘히 빛을 내고 있다.꽤 보기 힘들었던 별들인데 취직을 하고나서 자주 보게된다. '꽤 멋진 광경이구나.'하는 생각과 함께 지금의 자신을 돌아보다 흠칫한다.'별이 잘 보이지 않는 곳에서 일을 하는 것이 더 성공을 한 것이려나?'황량한 주변을 둘러보며 못나서 여기까지 내려온 것인가 한다.다시 하늘을 본다.'그래도 서울에서는 이런 하늘은 못봤지.'생각이 복잡해지자 술 생각이 난다. 주위엔 흔..

의리/이야기2015.02.04 00:00의리형
한 캔이 남아있었던 것이다.

늦은 시간까지 모니터 앞에서 일을 하다 퇴근을 한다.따뜻한 물로 씻고나니 피로가 좀 가시는 모양이다.다시 모니터 앞에 앉는다. 하루종일 모니터를 보고 일을 했는데 다시 그 앞으로 가는 것도 참 웃기다. 더 웃긴것은 그 와중에 내 눈이 참 불쌍하다는 생각을 먼저 하는 것이다.특별히 할 것 없이 앉은만큼 인터넷의 이런저런 이야기들을 별 생각없이 마우스 커서로 뒤적인다.그러다 컴퓨터 옆 창틀 사이에 맥주를 하나 넣어뒀다는 사실을 떠올린다.한 일주..

의리/이야기2015.02.03 00:00의리형
취기

술을 마시고 채 취하지도 못했는데 억지로 취한척한다.취하지 않으면 감정이 덜 올라오는건 너무 닳아서일까.

의리/이야기2015.01.28 22:37의리형
헬스라는 변명

오랜만에 헬스장에 등록을 했다.한 달 정도 지난 지금 오히려 몸무게가 늘었다.되돌아보니 평소에 술을 주 2회 정도 마시고, 간식은 거의 먹지를 않았다.헬스를 하고 난 후로 거의 매일 야식을 먹고 술이 늘었다.과연 무엇을 위한 헬스 등록이었을까?

의리/이야기2015.01.28 01:00의리형
나는 얼마나 못났는가

나는 얼마나 못났는가?살아오며 본 사람들을 어느 한 기준으로 세워보면 저런 정도의 차이도 있을 것이다. 스스로가 얼마나 잘났는가 따져보는 사람과 못났는가 따져보는 사람 그리고 그 사이에 있는 많은 정도의 차이를 가진 사람들.어느덧 나이를 꽤 먹었구나라는 생각이 들 무렵에도 변변한 차 한 대, 집 한 채 마련하지 못하고 하루하루를 벌어먹고 살아가는 그 하루중에 아무도 없는 사무실에서 떨어진 능률로 꾸역꾸역 일을 하다가 결국엔 내일로 미루고 회사를 나선..

의리/이야기2015.01.26 22:18의리형
모처럼 여유가 느껴지는 주말이다.

연말 연시에 일이 몰리게 되면서 크리스마스와 신정이 보통의 목요일이 되어 지나갔다. 출근을 하지 않아도 전화기를 붙들고 어차피 일을 했던 시간들이 지나가고 모처럼 여유가 느껴지는 주말이다. 창 밖으로 흘러가는 구름을 멍하니 바라보다가 요새 아무것도 하지 않는 시간이 얼마나 되는가 생각을 해봤다. 스마트폰을 손에 쥔 이후부터 언제 어디서든 계속 뭔가를 하고 있었던 것 같다. 잠들기 전까지도 옆으로 누워 휴대폰을 바라보다 잠이 들곤 할 정도로 말이다. ..

의리/이야기2015.01.10 17:04의리형
샤워중에

어째서 주로 샤워중에 블로그에 적고싶은 글귀가 생각날까?나오면 다른 걸 하다 전부 잊는다는 것이 함정이다.

의리/이야기2014.12.25 22:09의리형
2014년 12월 25일 목요잉

평일과 똑같이 출근하고 평소보다 늦게 퇴근한 오늘은 그냥 평범힌 목요일이었다.한가지 다른건 수십명이 북적거리다 홀로 황량하게 다녔다는 것 뿐.심술을 부려 잘 쉬고 있는 몇몇을 괴롭히긴 했다.

의리/이야기2014.12.25 22:02의리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