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찬과 필 두 작가가 드라마를 한 편 썼습니다. 바로 10회말 역전승힙니다. 다른 팀만 할 수 있는 줄 알았던 역전승을 기아가 하다니요. 신기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대략 시나리오는 8회말 게임 내내 허탕을 쳤던 좌나방이 스탯관리를 위해 안타를 하나 치면서 시작됐네요. 4:0에서 2점을 따라가며 희망을 이어가나 했습니다. 그러자 바로 재응이형이 솔로와 투런포, 두 방의 홈런을 맞아주며 손승락의 등판을 저지했습니다. 대신 송신영이 나왔죠.

7:2, 5점차에 9회말. 보통의 선감독이라면 주전을 빼고 백업들을 넣을 타이밍인데 마침 넣을만한 백업이 없어 못하고 있었던 모양입니다. 신종길의 안타에 대타 김원섭이 병살을 치려 했으나 송신영의 에러로 무사 1, 3루가 되고 스탯관리를 채 못한 이대형이 안타를 치며 1점을 따라갔습니다. 이어진 김주찬의 안타로 무사 만루. 대타 고영우가 좌익수 희플로 1점 추가. 이어진 필의 타석에서 동점 쓰리런을 때리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습니다. 필이 루상을 청소한 덕에 부담감이 덜어진 나지왕이 2루타로 출루를 했으나 후속타 불발로 게임은 연장으로 들어갔습니다.

동점 상황에서 어센시오가 출격하여 첫 타자에게 안타를 내줬으나 뒤의 타자들을 투수앞 땅볼과 삼진 두 개로 처리하며 적응한 마무리의 모습으로 내려갔습니다. 이어진 10회말 공격에서 신종길이 안타로 나갔으나 후속타자인 백용환과 이대형이 둘 다 진루타를 치지 못하고 2사 1루인 상황에서 이대형이 도루, 송구 미스에 3루까지 뛰며 긴장감을 고조시켰습니다. 그리고 나온 김주찬이 끝내기 안타로 게임을 마무리 지으면서 보기 힘든 기아의 역전승을 볼 수 있었습니다.

후반 타석에서 주요 타자들이 집중력을 잃지 않고 참 잘 해줬습니다. 이로써 선감독의 승부포기가 조금 늦춰졌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또한, 아직까지 튼튼한 중간계투는 드물지만 마무리는 어센시오가 잘 해주고 있네요. 초반 조금 불안했던 모습은 많이 없어지고 제대로 적응한 모양입니다. 김태영만이 잘 해주고 있는 중간 징검다리에 동섭이가 힘을 덜어주고 하면 되겠네요.



홈런을 세 개나 맞았습니다. 박병호 홈런은 외플일 줄 알았는데 그냥 넘어가더군요. 무서운 것.


이제보니 안치홍이 병살을 두 개나 쳤군요. 요새 아시안치홍이 아닌 암치홍모드입니다.


김민우가 햄스트링쪽이 나가서 최하 2주는 요양을 해야 한다는데.. 안타깝네요. 선빈이가 빈 자리를 잘 메꿔주고 있었는데.. 또 내야 백업은 포카리 하나만 남는 건가요.. 한울이는 아직 좀 더 배워야 하겠고, 고영우가 1군다운 모습을 보여야겠네요.

나방이 전반에 못하더니 갑자기 후반에 몰아쳤네요. 귀신같은 스탯관리네요.


임준섭은 볼 비율만 좀 더 낮추면 5선발에 충분한데 스트라이크 비율이 꽤 떨어지는 모습입니다. 풀카운트 승부도 많고 해서 이닝수에 비해 투구수가 참 많은 것 같아요. 좌투 중에서는 구속도 꽤 나오는데 제구가 안되는건지..

임준혁이는 아직까진 마음편하게 던지는게 낫겠군요. 추격조에서는 괜찮은데..

재응이 형은..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신고

'생활 > 야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 05. 11. (일) KIA 5:2 한화  (2) 2014.05.11
2014. 05. 09. (금) KIA 3:2 한화  (0) 2014.05.09
2014. 05. 04. (일) KIA 8:7 넥센  (2) 2014.05.04
2014. 05. 03. (토) KIA 2:3 넥센  (0) 2014.05.04
2014. 05. 01. (목) KIA 20:2 SK  (0) 2014.05.02
2014. 04. 30. (수) KIA 6:3 SK  (2) 2014.05.01
블로그 이미지

의리™

당연해야 하는 의리가 언젠가부터 어렵고 힘든것이 된 것 같다.

차주 월요일이 어린이날인 관계로 어린이날 경기를 위해 금요일을 건너뛰었습니다. 토, 일, 월 3연전을 치루겠군요.

따라갈듯 따라갈듯 결국 못따라갔습니다. 어제의 20점은 시즌에 한 번 정도 있는 깜짝파티 같은 거였군요. 투수진들은 그럭저럭 던져줬으나 타자들이 영 침묵을 지켰네요. 분위기라는게 참 무서운게 같은 선수들임에도 불구하고 방망이에 불이 붙는 날과 안붙는 날의 차이가 참 크군요.


역시 1, 2선발인지라 점수가 크게 안나는군요.



홈런 무섭습니다. 넥센의 파워는 참..


박기남과 김주찬, 김민우가 잘 했군요. 박기남은 이범호의 백업으로 3루에서 김민우는 선빈이가 빠진 유격수 자리에서 잘 해주고 있네요. 주찬이는 밥값하려면 아직 좀 더 해야합니다.

후반부에 어센시오를 포기하고 필을 내보냈습니다만 결국 못따라잡았네요.


진 경기임에도 깔끔한 투수기록이네요. 좋은 경기였습니다.


신고

'생활 > 야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 05. 09. (금) KIA 3:2 한화  (0) 2014.05.09
2014. 05. 04. (일) KIA 8:7 넥센  (2) 2014.05.04
2014. 05. 03. (토) KIA 2:3 넥센  (0) 2014.05.04
2014. 05. 01. (목) KIA 20:2 SK  (0) 2014.05.02
2014. 04. 30. (수) KIA 6:3 SK  (2) 2014.05.01
2014. 04. 29. (화) KIA 5:18 SK  (2) 2014.04.29
블로그 이미지

의리™

당연해야 하는 의리가 언젠가부터 어렵고 힘든것이 된 것 같다.

앞선 두 게임과 다르게 선발까지는 투수전이었습니다. 역시 에이스급은 클라스가 다르네요. 그나저나 재응이형이 작년부터 영 기량이 떨어져서 걱정입니다. 좋아하는 선수인데 노화는 어쩔 수 없는 모양입니다.



기아도 안타는 꽤 쳤군요. 집중을 못시킨 모양입니다.


차일목이 드디어 도루저지를 했습니다. 이제 슬슬 방망이도 터지고 컨디션이 올라오는 모양입니다.


다들 페이스가 떨어지는 가운데 필만 유지하고 있군요. 일목이는 바닥에서 슬슬 제 위치를 찾아 올라오는 중이네요.


서재응 선수가 선발 최다이닝 무실점 기록도 있는데.. 옛날 얘기가 되어버렸어요.




신고
블로그 이미지

의리™

당연해야 하는 의리가 언젠가부터 어렵고 힘든것이 된 것 같다.

어제에 이은 타격전이었습니다. 다만 어제는 이겼으나 오늘은 졌다는게 다른 점이군요. 어제 오늘 홈런이 4개씩 나왔습니다. 다만 어제는 기아 2, 넥센 2 였으나 오늘은 넥센이 혼자 다 쳤다는게 다른 점이군요.

확실히 4, 5 선발의 위력이 많이 떨어집니다. 하지만 대체할 인원이 없다는 것은 안타까운 일입니다. 

그래도 재미있게 봤습니다. 화끈한 화력 쇼는 볼만하더군요. 작년같이 무기력하게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따라간 점도 중간에 화면을 끄지 않게 해주었습니다.


점수만큼 오늘 가장 긴 경기시간을 가졌습니다. 투수진의 소모도 많고 두 팀다 주말이 걱정되는군요.


안타수는 기아가 더 많았습니다만 내용면에서 홈런 4개가 포함된 넥센보다는 영양가가 떨어졌습니다. 기아 투수진이 내준 볼넷의 수가 9개나 되니 안타 9개를 더 맞은 것과 다름이 없겠죠. 그러면 완패입니다.


넥센은 토종 거포들이 무섭습니다. 덩치들이 좋아서 치면 훅 넘어가더라구요.

슬슬 기아의 도루가 꾸준히 나오는군요. 이대형은 정말 빨라보입니다.


다들 골고루 잘 쳤습니다만 중요한 순간에서 아쉬운 장면이 많았습니다. 그래도 후반 이종환 대타 작전이 성공하면서 1점차까지 따라붙어 기대감을 갖게 했었죠. 


방어율이 꽤 처참합니다. 박경태는 정말 가끔 인생투를 보여줄 때만 괜찮습니다. 그 모습과 좌완인 것 때문에 꾸준히 기회를 얻긴 하지만 평소에는 영 부족하네요. 뭐랄까 평소에는 위기 극복을 하기 어려운 모습니다.


한화의 자리는 정해져 있는 것 같군요. 얼마 전 봤던 최훈 작가의 웹툰이 생각납니다. 작년과 순위가 거꾸로 됐다면서 작년 순위를 뒤집었는데 한화만 빼고 나머지 8개 팀을 뒤집은 겁니다. 얼마나 웃프던지..


아직까지 날씨가 쌀쌀한 편인데 경기장은 뜨겁더군요. 직관하러 가고 싶지만 그럴 여유가 언제쯤 생길런지 모르겠습니다. 모두 환절기와 알레르기철에 건강 잘 챙기시기 바랍니다.


신고
블로그 이미지

의리™

당연해야 하는 의리가 언젠가부터 어렵고 힘든것이 된 것 같다.

난타전이었습니다. 양 팀 합해서 홈런 네 개 포함 28안타가 나왔습니다. 평소보다 다른 경기장에서 점수가 적었는데 여기에서 만회하려고 그랬나봅니다. 

타석에서 신이나는 만큼 투수진들은 고생했습니다. 양 팀 모두 다섯 명씩 투수가 나와서 고생을 하고 들어갔습니다. 수비 시간이 길어지면서 야수들의 체력 소모도 심해지고 에러도 만만치 않게 나왔습니다.

보러 가신 분들은 신이 나게 보실 수 있었을거라 생각합니다.



이것저것 많이 나왔네요. 이대형과 김주찬의 더블스틸도 봤습니다. 넥센 포수 허도환이 허리 통증으로 빠졌는데 백업 포수와 차이가 좀 있어서 자멸한 부분도 꽤 있습니다.


차일목이 드디어 개시를 했습니다. 올 시즌 첫 안타를 만루홈런으로 장식하는 진귀한 장면이었는데 이로 김상훈의 출전기회는 좀 더 줄어들게 될 것 같습니다.


필이 요새 못치고 있네요. 중심타선의 꽃범호와 지타나방이 살아나고 있는데 그 둘이 침묵할 때 타선의 자존심을 세웠던 필인데 살짝 어긋나게 가는군요. 그래도 선구안은 좋아 4구를 많이 고르고 기존 타율이 있어서 아직까지 1등이로군요.


임준섭은 성적은 안좋았으나 타선의 도움으로 승리를 챙길 수 있었습니다. 김태영은 잘 해주고 있네요. 재응이형도 지금같이만 해주면 불펜에서 제 몫은 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어센시오는 여전히 조금 불안하지만 구위가 좋으니 잘 적응하여 좋은 마무리가 되어주었으면 합니다.





신고
블로그 이미지

의리™

당연해야 하는 의리가 언젠가부터 어렵고 힘든것이 된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