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소소한 일상

글쓰기의 어려움

의리형 2019. 7. 4. 22:13

다독, 다작, 다상량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중국 송나라 시대 산문의 대가인 구양수가 남긴 말로 요새는 글을 잘 쓰기 위한 말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매번 블로그에 글을 쓰면서 좀 더 잘 쓰고자 하는 마음이 있는데 다독과 다상량은 곧잘 하지만 다작은 영 어렵더군요. 새글쓰기 버튼을 클릭하는 것이 왜 그리 어려운지...

자주 써봐야 는다는 생각이 있음에도, 근무시간 내내 퇴근하면 이런저런 내용으로 블로그를 써봐야지 하다가도 집에 오면 퍼져 쉬는데 여념이 없습니다.

그런 면에서 오늘은 이런 뻘글이라도 남겼으니 성공적!

다시 한 번 다짐하는 겁니다. 읽었고 생각했으면 쓰는겁니다.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담대하라. 내가 세상을 이겼노라.  (0) 2019.07.23
제천의 구름과 틴들  (1) 2019.07.06
버그 킬러  (5) 2019.06.25
섬세해짐  (1) 2018.07.26
한미약품 프로캄 라인 샘플 이벤트 도착  (0) 2018.03.13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