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의리입니다.


지난 개막 2연전에서 수비로 흥하고 수비로 망했다는 얘기를 적었습니다. 오늘 역시 계속 같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잘 던지고, 잘 달리고, 잘 치고 정말 중요합니다. 그 덕에 오늘 기아와 NC의 경기가 8회까지 치열하게 멋진 모습들을 보여줬습니다.

그러나 무너지는 건 한순간이었습니다. 8회 말 NC의 2루수가 이대형의 평범한 내야 땅볼을 송구 에러로 출루를 시켜주면서 시작되었습니다. 

그렇게 살려준 이대형이 홈까지 들어오게 된 것은 어쩌면 우연이 아닐겁니다. 에러와 그 에러 때문에 이어진 실점.

잘 던진 재학이에겐 아까운 일이고 역시 잘 던진 현종이에겐 좋은 일입니다. 두 투수 다 좋은 경기를 했지만 승패가 갈리는 것은 피할 수 없는 일.

호투와 호수비 사이에 잠깐 일어났던 에러는 그렇게 승부를 결정지었습니다.


ps; 글구보니 오늘도 외국인들끼리 경기를 마무리 지었네요.



타고투저의 분위기 답게 다른 구장은 점수들이 많이 났는데 유독 광주만 짜군요. 뭐 이쪽도 짜릿하고 쫄깃합니다.


짭니다. 투수전은 확실히 삼진 외에는 짜요. NC의 저 실책 두 개가 패배의 원인이었죠.


박민우로 시작해서 박민우로 끝났네요. 이 경기 잊지 못할겁니다.


이대형이 아직도 3할을 치고 있습니다. 이거 용규보다 낫네요. 물론 판단은 이릅죠. 이제 긴 시즌이 시작됐을 따름이니까요. 둘 다 잘 하길 바랍니다.

주찬이는 시작이 작년과 반대로군요. 건강하게만 시즌을 마감해다오.

꽃, 나비, 갓종길로 이어지는 중심타선은 아직 불이 붙지 않았습니다. 이대로 쭉 가면 어쩌나 하는 걱정이 쌓입니다.

선빈이는 수비로 먹고 사네요. 뭐 재간둥이니까 곧 올라가지 싶습니다.


역시 되는 날은 이쪽이 깔끔합니다. 덕지덕지 붙는다면 그만큼 어려운 게임이었다는거죠.


요새 날씨가 참 좋습니다. 골방에 앉아 모니터로만 보지 말고 경기장에서 한 번 봐야 할텐데 말이죠. 영 타이밍이 안납니다.


신고
블로그 이미지

의리™

당연해야 하는 의리가 언젠가부터 어렵고 힘든것이 된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