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을 이용해서 잠시 시골집에 다녀왔습니다. 가자마자 반겨주시며 장갑을 쥐어주시더군요. 요즘 시골이 노동력 부족으로 일손이 많이 딸리긴 합니다. 주변에서 구해보려 해도 성수기에는 모두 자신의 소출을 감당하느라 도울 여력이 되지 않죠.

고사리를 끊다보니 제가 분명 젊은데 부모님보다 일을 못하는데다 체력까지 떨어지는 것을 보면 많이 반성을 하게 됩니다. 책상머리에 앉아만 있다보니 많이 허약해지긴 했나봅니다.

 

산을 고사리로 덮고 있습니다. 친환경이라고 약을 안쓰고 하다보니 잡초들도 무성하고 많아서 손이 많이 갑니다.

 

이렇게 생긴 녀석들을 끊으면 되는겁니다. 잎이 다 펴진 고사리는 뻣뻣하고 얇습니다. 잎을 채 펴지 않고 애기 주먹같이 오무리고 있는 녀석들이 먹는 것들입니다.

 

아침에 일찍 올라가니 이슬이 채 마르기 전입니다. 마치 자신에게 곧 닥칠 운명을 직감한 눈물이라 생각하는건 오버일까요?

 

신고

'의리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모님의 염장  (0) 2014.06.15
아침 참 대신 사료 흡입  (0) 2014.06.04
고사리를 끊다  (2) 2014.06.03
남의 집 멍멍이  (0) 2014.06.01
봄이 지나가는 시점에서  (0) 2014.06.01
눈 오는 날 빨간 신호등.  (4) 2010.12.29
블로그 이미지

의리™

당연해야 하는 의리가 언젠가부터 어렵고 힘든것이 된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