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이 많이 풀렸다.

찬 물에 손을 씻어도 괜찮을 만큼 날이 풀렸다.

봄비라고 하기에는 애매한 비가 내린다.

저녁먹을 시간에도 해가 하늘에 남아있다.

아직 패딩을 벗기는 싫지만 안에 한 겹 정도는 덜 입어도 되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의리 >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원일기  (0) 2015.06.25
말이야 당나귀야  (0) 2015.02.28
손을 씻어도 괜찮을 만큼  (2) 2015.02.16
이런 하늘은 못봤지  (0) 2015.02.04
한 캔이 남아있었던 것이다.  (0) 2015.02.03
취기  (0) 2015.01.28
블로그 이미지

의리™

당연해야 하는 의리가 언젠가부터 어렵고 힘든것이 된 것 같다.